주요 콘텐츠로 건너 뛰기 바닥 글로 건너 뛰기

Be Enterprising: Harold Lee, Senior Director, Capital Markets & Investment Services | Part 2

“What sets us apart is our people.” With more than a decade of experience in the Korean and overseas capital and investment markets, Harold Lee has a wealth of real estate expertise to maximise the potential of property for his clients – especially in Korea’s fast-paced real estate market. Take a few minutes to get to know Harold by reading his blog part 2

 

'컬리어스를 차별화하는 요소는 바로 그 안에 속해져 있는 전문가들입니다.' 이휘승 상무는 지난 14년 동안 한국과 해외 자본 및 투자 부문에서 활동해 왔으며, 이러한 경험들이 그를 한국의 다이나믹한 부동산 시장에서 자리매김 할 수 있게 만들어 줬습니다. 이휘승 상무의 두번째 스토리를 아래 짧은 지면 인터뷰를 통해 확인 부탁드립니다.

 

  • 많은 투자자들이 한국의 부동산에 상당한 자본을 쏟아 부었습니다. 상무님이 생각하시는 한국 시장의 매력적인 면은 무엇인가요?

    COVID-019 기간 동안 한국은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견고한 되는 국가 하나였습니다. 한국 부동산 시장은 투명하고 매우 유동적입니다. 투자자는 저금리 환경으로 인해 레버리지를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.

 

  • 한국 부동산 투자 매출 전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, 투자자들이 발견할 수 있는 기회는 무엇입니까?

    올해가 자신의 부동산을 매각하고자 하는 투자자들에게 좋은 해가 될 것이라고 생각합니다. 앞서 말했듯이 투자 기회를 찾고 있는 투자자가 여전히 많지만 내년에도 저금리가 계속될지는 모르겠습니다. 한국은 지난 몇 년간 이커머스 분야의 엄청난 성장 중이며 중국을 이어 두 번째입니다. 따라서 산업 및 물류 분야는 한국 투자자들의 주요 관심사가 되어야 합니다.

 

  • 고객과 관계를 유지하는 데 있어서 상무님만의 방법은 무엇입니까?

    고객들의 니즈를 이해하고 정기적으로 고객들과 소통하는 것이 제가 고객들과의 관계를 유지하는 방법입니다. 첫째, 고객이 저를 신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. 즉, 이 업계에 대한 최신 정보를 유지하고 다른 곳에서는 찾을 수 없는 독특한 기회를 고객에게 제공해야 합니다. 둘째, 현재 코로나-19로 인해 우리 모두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에 익숙해져 버렸지만, 그래도 저는 여전히 고객들을 직접 만나서 하는 회의와 대화들이 더 강한 관계를 믿을 수 있다고 굳게 믿습니다.

 


관련 전문가

Harold Lee

Senior Director

Capital Markets & Investment Services

한국

Harold Lee has been active in the Korea and Overseas capital & investment sector for over 14 years and his professional experience in the market includes real estates and other real assets.

Prior to joining Colliers, He was a managing director at investment banking group of Hana Financial Investment where he played a key role in growing Hana's overseas real estate business. He led over $1 billion of real estate transactions globally.

Before joining Hana, he was a portfolio manager at major asset management companies in Korea such as Korea Investment Management and DB Asset Management, where he was responsible for managing funds with combined AUM of over $1 billion with a focus on overseas investments.

He was also a director of Financial Advisory Services division of Deloitte Korea where he advised Korean institutional investors on their overseas alternative investments including real estates.

View expert